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기술 탈취 제보자에 최대 30억 포상
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기술 탈취 제보자에 최대 30억 포상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기술 유출 차단위해 ‘클린 보툴리눔’ 운영… ‘스마트휘슬’ 통해 11일부터 익명 신고 가능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보툴리눔 톡신 산업의 기술 투명성과 경쟁력을 확보하고 관련 기술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보툴리눔 톡신 관련 기술 탈취 제보 캠페인 ‘클린 보툴리눔’을 ‘스마트휘슬’과 함께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술 탈취 제보 캠페인 ‘클린 보툴리눔’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개발의 원천이 되는 균주와 관련 제조기술이 불법적으로 탈취, 유통되는 것을 차단, 투명하고 경쟁력 있는 바이오 산업을 만들기 위한 공익 제보 캠페인이다.

제보자의 신원은 스마트휘슬의 공익 제보 시스템을 통해 100% 보호되며 신고에 첨부된 증거나 내용의 중요도를 검증해 최대 30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또한 회사 측은 제보자가 신원을 밝히고 바이오 산업과 연관된 연구 지원을 요청하면 내부 검토를 거쳐 추가 장려금을 지원키로 했다.

제보는 익명성이 보장되는 스마트휘슬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과 웹사이트를 통해 오는 11일부터 가능하다.

스마트휘슬은 다수 공공기관의 제보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으로 기업으로 IP 및 전화번호 추적 방지, 접속 로그 생성 방지 기술 등 엄격한 보안 기준을 적용, 익명 신고ㆍ보상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보툴리눔 균주와 관련 의약품 제조기술은 국가 핵심기술로 지정돼 있고 해당 균은 생화학테러에 악용될 수 있는 맹독성 세균”이라며 “이런 균주와 관련 기술을 불법 탈취하고 유통하는 행위는 반드시 근절돼야 하며 공익과 안보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신력 있는 제보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휘슬을 통해 제보자의 철저한 신원보장을 담보할 수 있는 만큼 기술 탈취 관련 정황이나 증거를 갖고 있는 많은 분들의 제보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