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ㆍCJ헬스케어,합성신약개발 공동연구 협약
대구첨복재단ㆍCJ헬스케어,합성신약개발 공동연구 협약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1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항암제보다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 가진 신규 기전 항암신약 개발 예정
CJ헬스케어 김병문(왼쪽) 연구개발 총괄 부사장과 대구첨복재단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이 합성신약 연구개발 협약식을 가진 뒤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구첨복재단재단]
CJ헬스케어 김병문(왼쪽) 연구개발 총괄 부사장과 대구첨복재단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이 합성신약 연구개발 협약식을 가진 뒤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구첨복재단]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대구첨복재단ㆍ이사장 이영호)과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10일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혁신(First-In-Class) 합성신약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계약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구첨복재단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과 CJ헬스케어 김병문 연구개발(R&D) 총괄 부사장이 협약식을 가졌다.

양측은 지난해 합성신약연구 업무협약 체결 후 이번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본격적인 공동 연구의 첫 걸음을 떼게 됐다.

양측은 앞으로 기존 항암제보다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나타내는 신규 기전의 항암신약을 개발하게 된다.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이미 구축한 기반 기술, 인프라 및 연구 성과를 활용해 가상탐색(virtual screening), 의약합성 및 약효평가 기술을 통해 신규 신약 물질을 개발할 예정이다.

대구첨복재단은 글로벌 수준의 종합적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신약과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하고 있으며,의료 분야에서 기업 지원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신약개발지원센터는 건립 4년 만에 갑상선암 치료제ㆍ급성골수백혈병 치료제ㆍ뇌암치료제 등 6건의 기술을 이전했다.

한국콜마 계열사인 CJ헬스케어는 올해 대한민국 30호 신약으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을 선보였다. 또한 자체 개발과 활발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암,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질환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는데 전력을 쏟고 있다.

CJ헬스케어 김병문 R&D 총괄 부사장은 “대구첨복재단의 우수한 신약 물질 연구능력과 CJ헬스케어의 선진화된 비임상 및 임상 능력이 좋은 시너지를 만들어 항암신약 개발로 이어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손문호 센터장은 “이번 공동연구 협약은 신약개발지원센터가 지난해부터 이어 추진한 개방형 혁신 추진에서 일궈낸 결과물이며, 우수한 신약 개발을 위해 센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센터장은 “앞으로 국내제약사가 필요로 하는 신약 파이프라인 구축을 위해 올해도 공동 R&D 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와 CJ헬스케어  관계자들이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한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대구첨복재단재단]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와 CJ헬스케어 관계자들이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한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대구첨복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