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펀드, SK바이오텍ㆍ LG화학 등 4개 프로젝트 선정 
라이트펀드, SK바이오텍ㆍ LG화학 등 4개 프로젝트 선정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7.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도국 공중보건 개선 해결위해 68억 투자…풍토병 치료제ㆍ백신 등 지원

 

개발도상국 공중보건 개선을 위한 '라이트펀드'가 총 68억원 규모의 투자 포럼을 개최했다.[사진=라이트펀드]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RIGHT Fund 대표 김윤빈 )는 17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2019 라이트펀드 투자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라이트펀드는 지난해 10월 첫 투자제안 공모로 선정한 프로젝트와 향후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라이트펀드가 올해 선정한 프로젝트는 백신 2건, 진단기기 1건, 치료제 1건 등 4건으로 약 68억원 규모의 기금을 투자한다. 

구체적인 투자프로젝트는 LG화학의 기존 'DTwP-HepB-Hib' 혼합백신에 'IPV'(불활성화폴리오백신, 소아마비)를 추가한 6가 혼합백신 제조공정개발과  SK바이오텍과 MMV(Medicines for Malaria Venture)가 함께하는 '오조나이드'(ozonide) 성분을 기반으로 한 말라리아 신약의 저가생산공정개발, 에스디바이오센서와 PATH가 공동개발중인 차세대 'G6PD'(포도당-6-인산 탈수소 효소) 사전진단기구 개발, 유바이오로직스가 국제백신연구소ㆍ하버드 의대와 개발계획 중인 신접합 콜레라백신 개발 프로젝트다.

라이트펀드 김윤빈 대표는 “지난해 10월 투자제안 공고 이후 의향서와 제안서를 접수 받고 적격성 심사, 2단계에 거친 전문가 평가 등 투명한 과정을 거쳐 4개 프로젝트를 선정하게 됐다”며 “이번 1차 투자선정이 각 프로젝트의 결실을 앞당길 수 있는 촉매제가 되어 국내 보건의료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의 공중보건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발표한 2차 투자제안 공고에서는 개발도상국에서 발생하는 풍토성 혹은 신종 감염성 질환의 감염, 진행, 확산을 방지 혹은 완화할 수 있는 치료제, 백신, 진단에 대한 연구개발에 지원할 예정이다. 

라이트펀드는 올해 2차 제안 공고를 통해서 최대 10건의 프로젝트를 선정할 계획이며 최종 선정시기는 2020년 상반기가 될 예정이다. 투자제안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8월 17일 오전10시까지 의향서를 제출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라이트펀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해 7월 설립된 라이트펀드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보건복지부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5개사 (SK바이오사이언스, LG화학, GC녹십자, 종근당, 제넥신) 그리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이 공동 출자한 비영리재단법인이다. 라이트펀드는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문제 해결에 필요한 백신, 치료제, 진단기술의 개발에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프로젝트를 선정해 2022년까지 총 5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