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췌장암 치료 가능성 확인
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췌장암 치료 가능성 확인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7.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G4101', 동물실험서 항종양 효능"…국제학술지 ‘Cancers’에 게재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 NK세포치료제 ‘MG4101’의 췌장암 치료 가능성이 확인됐다.

회사 측은 MG4101의 췌장암 항암 효과를 확인한 비임상 연구 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인 ‘Cancers’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18일 밝혔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세포를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로 MG4101은 건강한 타인의 혈액에서 NK세포를 분리해 증식ㆍ배양한 세포치료제다. 

GC녹십자랩셀은 현재 간암과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이 치료제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상용화에 근접해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번 연구는 한양대 윤채옥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췌장암 동물모델을 이용해 MG4101의 항종양 효능을 평가한 결과, 표준 항암치료제(젬시타빈) 대비 높은 종양억제율을 보이는 것이 입증됐다.

췌장암의 경우 세포를 보호하고 지지해주는 외막인 세포외기질의 축적으로 기존 치료제의 종양 내 침투의 제한이 있었으나 MG4101은 효율적으로 종양 내 침투되어 세포 사멸과 면역억제인자의 감소 등을 통해 빠르게 종양을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는 NK세포치료제의 다양한 암 치료의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결과”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이 부문 선두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굳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은 대량생산과 세포 동결 기술 등 NK세포치료제 부문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이를 통한 CAR-NK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세포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