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양디앤유, '수포성 표피박리증' 신약 허가에 '청신호'
유양디앤유, '수포성 표피박리증' 신약 허가에 '청신호'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7.1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DA 기준 완화로 美 합작사 레누스서 임상 진행하는 ‘RGN-137’에 긍정적 영향

유양디앤유는 미국식품의약국(FDA)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개발 가이드라인이 제정됨에 따라, 지트리비앤티와의 미국 합작 투자사인 레누스 테라퓨틱스(LLC, 레누스)가 미국에서 임상 진행 중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 신약 ‘RGN-137’의 임상과 허가 과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새롭게 제정된 FDA의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개발 가이드라인은 의학적 미충족 니즈(unmet needs)가 시급한 이 질환의 특성을 고려해 더 유연한 허가 기준이 적용됐다.

해당 질환에 대한 별도 가이드라인이 없었던 이전에는 만성피부질환 치료제 기준과 동일하게 일차 평가 변수로서 상처 완치 효과를 입증해야만 FDA 허가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롭게 제정된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개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완치뿐 아니라 명시된 최소한의 치료효과(specified minimum degree of healing)도 일차 평가 변수로 사용할 수 있다.

치료효과 기준과 함께 가려움과 통증 개선, 수포 방지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 지표(endpoint)로 추가하는 제안도 가능해져 평가지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양디앤유와 지트리비앤티는 개정된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FDA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3상 임상 디자인을 설계해 허가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RGN-137은 상처 치료, 세포 보호, 세포 이동 촉진 등의 기능으로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에 특화된 신약으로 현재 임상 3상을 위한 오픈 스터디(Open Study)가 진행되고 있다. 이 오픈 스터디는 임상 설계 등의 검증을 통하여 향후 진행할 임상 3상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임상시험으로 미국 내 전문 병원 5곳에서 실시되고 있다.

수포성 표피박리증은 피부를 구성하는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발생해 작은 마찰에도 피부와 점막에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수포가 쉽게 생기는 희귀질환으로 일부 피부과 전문의는 “인간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질환”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전 세계 수포성 표피박리증 환자 수는 약 50만명이며, 국내 환자는 250명 내외로 추정된다. 또한 현재 증상을 완화하는 대증요법 외에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는 상황이다.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는 “FDA 가이드라인 제정으로 계획된 RGN-137의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신속하게 허가를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유양디앤유는 수포성 표피박리증 뿐 아니라 건성 황반변성, 듀시엔형 근이영양증 등 의학적 미충족 니즈가 높은 다양한 질환 분야의 혁신적인 신약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양디앤유는 최근 미국 최초 줄기세포 비영리 연구기관인 'Neural Stem Cell Institute(NSCI)'와 건성 황반변성 치료 신약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미국 존스홉킨스의대와 듀시엔형 근이영양증 줄기세포 치료제를, 미국 네바다주립대와 2형 당뇨병과 비만 치료 신약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