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적 역량 결집…베트남서 한국 의약품 입찰 2그룹 등급 유지”
“국가적 역량 결집…베트남서 한국 의약품 입찰 2그룹 등급 유지”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07.1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협회 논평 "식약처 등서 5그룹 하향조정 막으려 동분서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8일 논평을 내고 베트남에서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이 2그룹으로 최종 확정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협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기민한 대응에 따른 외교적 성과로 국내 제약기업의 아세안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협회는 "2017년 한국 의약품에 대한 베트남 측의 5그룹 하향조정설이 불거진 이래 국가적 차원의 역량을 결집해 적극적으로 대응했다"며 식약처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협회 측은 "베트남은 한국 의약품 수출 4위국(2018년 기준 1884억원)으로 입찰 기준이 당초 안대로 하향 조정될 경우 대규모 손실은 물론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 수출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컸다"며 "지난해 3월 대통령의 베트남 순방과 5월 식약처장의 베트남 방문 시 고위급 회담 진행 등을 통해 2등급 유지를 확정짓는 성과를 거뒀다"고 그동안의 과정을 설명했다.

협회는 "베트남 공공의료시장 진출의 관문인 입찰 선정 평가에서 유리하게 작용해 앞으로 한국 의약품의 베트남 진출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