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선급금 지연 공시'로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삼진제약, '선급금 지연 공시'로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07.1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무조사 추징금 관련 선급금 지급 결정 사실 늑장 공시… 22일 지정받아

삼진제약(대표이사 장홍순ㆍ최용주)은 선급금 지급 결정 사실의 지연 공시로 오는 22일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받는다고 19일 공시했다.

이 회사는 지난 1월10일 서울지방국세청의 세무조사 추징금에 대한 선급금 지급 결정 사실을 6월20일로 늑장 공시해 공시 불이행으로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 예고(6월20일)된 바 있다.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되면 벌점이 부과되고 해당 벌점 부과일로부터 과거 1년 내 누계 벌점이 15점 이상이 되는 경우 유가증권시장상장규정에 따라 관리종목 지정 기준에 해당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