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경험자, 비흡연자보다 궤양성대장염 위험 1.83배↑"
"흡연 경험자, 비흡연자보다 궤양성대장염 위험 1.83배↑"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8.0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건강검진 2300만명 조사… "흡연량ㆍ기간 많을수록 발병 가능성 커져"

흡연 경험이 있으면 궤양성대장염 발병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사진) 교수팀은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09∼2012년 건강검진을 받은 약 2300만명을 평균 5.4년간 관찰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현재흡연자', '과거흡연자', '비흡연자' 세 그룹으로 구분했다.

평생 담배를 총 5갑 이상 피웠고 현재도 흡연 중인 사람은 '현재흡연자', 5갑 이상 피웠지만 현재는 끊은 사람은 '과거흡연자', 평생 담배를 5갑 미만 소비한 사람은 '비흡연자'로 분류했다.

이후 연구팀은 이들의 궤양성대장염 발병 여부를 추적해 흡연과 궤양성대장염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과거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궤양성대장염 위험을 1.83배 높인 것으로 입증됐다. 

또 연구팀은 흡연량과 흡연기간을 기준으로 대상자를 세분화해 위험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흡연기간이 길고 흡연량이 많을수록 궤양성대장염 발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 참조>

자료 : 서울대병원
                                                          자료 : 서울대병원

하루 평균 10개비 미만, 10∼19개비, 2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던 과거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위험도가 각각 1.57배, 1.76배, 2배 높았다.

기간에 따라서도 10년 미만, 10∼19년, 20년 이상 흡연해 온 과거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위험도가 각각 1.3배, 2.07배, 2.17배 높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흡연 경력이 있으면 크론병뿐 아니라 궤양성대장염 위험도 증가한다는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며 "염증성장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금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소화기학저널(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