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머그컵 들고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머그컵 들고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8.1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임직원들에 일회용품 사용 자제 독려… 다음 주자 한림제약 김정진 사장 등 추천
13일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이 성남 판교 본사에서직원들과 함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왼쪽 세번째) 부회장이 성남 판교 본사에서 직원들과 함께 개인용 머그컵을 들고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사진=휴온스글로벌].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ㆍ김완섭) 윤성태 부회장이 13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직원들과 함께 릴레이 환경 캠페인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윤 부회장은 이니스트 김국현 대표의 지목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

윤 부회장은 직원들과 함께 개인용 머그컵을 사용하는 사진을 그룹망에 올리는 등 휴온스그룹 임직원들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앞으로 휴온스그룹 임직원들은 회의와 교육, 연수 시 개인 텀블러를 지참하고 카페를 이용할 경우 가급적 텀블러를 사용,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를 몸소 실천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내에 환경 보호를 위한 올바른 분리수거 방법을 안내하고,플라스틱 배출 시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환경개선부담금을 기부할 수 있도록 모금함을 비치했다.

이렇게 모인 환경개선부담금은 환경 단체에 기부될 예정이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플라스틱 제품과 일회용품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공동 기획한 친환경 캠페인이다.

1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텀블러 등을 사용하는 사진을 SNS를 통해 인증하면 건당 1000원이 적립되고, 이 적립금으로 제작된 텀블러 판매 수익금은 제주도 환경보전활동과 세계자연기금에 기부된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환경 보호는 생활 속 작은 실천에서 얼마든지 시작할 수 있다” 며 “우리 모두의 노력이 중요한 만큼, 휴온스그룹 전 임직원과 함께 하나된 마음으로 보다 적극적인 환경보호 캠페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윤성태 부회장은 이번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의 다음 주자로 한림제약 김정진 사장, 한국파비스제약 최용은 사장을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