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2분기 매출 426억원… 영업익 흑자전환
셀트리온제약, 2분기 매출 426억원… 영업익 흑자전환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8.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전년比 24.3% 증가… "대표 품목 '고덱스' 등 성장에 '트룩시마' 등 바이오시밀러 점유율↑"

셀트리온제약은 올 2분기 매출(연결기준)이 42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343억원) 대비 24.3% 증가했다고 14일 공시에서 밝혔다.

영업이익은 36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됐다. 당기순이익도 흑자전환됐다.

이같은 실적은 대표 품목인 간장용제 ‘고덱스’ 등 케미컬의약품의 판매가 늘어난 데다 '램시마ㆍ트룩시마ㆍ허쥬마' 등 국내 바이오시밀러 매출이 고르게 증가하며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고덱스는 간장질환 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며 지난해 단일품목 매출(366억원)의 83%에 달하는 매출 실적을 상반기 중에 달성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내 독점판매권을 갖고고 있는 항체 바이오시밀러 성장세도 뚜렷했다. 자가면역질환치료제 램시마는 지난 2012년 7월 출시 이후 꾸준히 성장, 국내 시장 점유율 33%를 기록했다.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 및 위암 치료제 허쥬마 점유율도 각각 14%, 68%로 점유율을 빠르게 늘려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올 1분기 IQVIA 기준)

회사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테믹시스정'을 비롯한 셀트리온그룹의 글로벌 케미컬 프로젝트 제품을 포함해 지속적으로 케미컬의약품 중심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많은 수요가 기대되는 피하주사제형 생산 라인 구축을 계기로 생산 포트폴리오를 주사제형 분야로 확장하는 등 지속 성장을 위한 플랫폼을 더 확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제약은 내년 말까지 휴미라, 엔브렐, 램시마SC 등 의약품에 사용되는 피하주사제형 생산을 위한 'PFS(Prefilled Syringe)' 라인 증설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