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창기 서울성모병원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복지부 장관상'
민창기 서울성모병원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복지부 장관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8.23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창기(사진)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교수가 지난 22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대회의실에서 열린 창립 13주년 기념식 및 보건의료 유공자 포상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민 교수는 국내 의료봉사 및 해외 보건의료 지원에도 많은 관심과 활발한 활동으로 생명존중 정신에 바탕을 둔 생명의 봉사자로서의 업적을 인정받은 것이다.

그는 "앞으로도 혈액암 환자 진료와 아울러 다양한 연구 활동을 통해 환자들에게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활발한 국내외 의료지원을 통해 기관의 가치인 생명존중을 실천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서울성모병원 진료부원장 및 가톨릭의대 내과학교실 혈액학과장을 겸하고 있다.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은 고(故) 이종욱 6대 WHO 사무총장의 뜻을 모아 개발도상국ㆍ북한ㆍ재외동포 및 외국인 근로자ㆍ해외 재난민에 대한 정부 차원의 보건의료지원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2006년 설립된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