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에 10년간 1576억원 투자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에 10년간 1576억원 투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08.29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ㆍ약물 상호작용 등 지원… 내년 복지부 관련 예산에 약 78억원 편성

보건복지부는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에 내년부터 10년간 1576억원을 투자해 주요 질환별 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 한약제제와 고혈압ㆍ당뇨병약 등을 동시에 복용할 때 나타나는 약물 상호작용 연구 등 공익적 연구개발을 지원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사업을 위해 내년 복지부 예산안에 77억7900만원이 편성됐다.

복지부는 2009년부터 진행한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이 올해 일몰됨에 따라 후속사업으로 한의약 혁신기술개발사업을 내년부터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의약의 과학화ㆍ표준화 등을 위해 지원하는 연구개발 내년 예산안 규모는 204억530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올해(155억7000만원) 대비 31.4% 증가한 금액이다. <표 참조>

자료 : 복지부
                                                                              자료 : 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