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CEO 워크숍 '우린 어디에 있나' 개최
제약바이오협회, CEO 워크숍 '우린 어디에 있나' 개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0.01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강남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 회원사 대표들 대상 강연 및 토론… 라니티딘 관련 논의도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가 오는 29일 오전 8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7층 셀레나홀에서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하는 ‘2019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산업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의 위기 요인을 헤쳐나가기 위한 방안이 모색된다.

‘우린 어디에 있나’를 주제로 열리는 이 워크숍은 카이스트 김우연 교수의 ‘인공지능(AI) 신약개발’을 특강으로 시작해 범정부 차원의 민ㆍ관 합동 기구인 바이오헬스산업혁신전략추진위원회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연세대 송시영 교수가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원희목 회장이 ‘제약바이오산업의 현실, CEO의 선택’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정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을 좌장으로 하는 자유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워크숍과 관련해 원 회장은 1일 전 회원사 대표들에게 발송한 서신에서 “갈림길에 서 있는 한국 제약산업이 현 단계를 넘어 글로벌 선진산업의 대열에 들어서기 위해선 지혜와 공감대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제약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장을 마련한다”고 말했다.

원 회장에 따르면 국내 제약 및 바이오산업은 그 어느 때보다 커다란 관심과 국가적 지지를 받고 있는 동시에 또 다른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혁신적 신약 개발과 품질 향상, 유통 구조 개선을 통한 제네릭 시장 활성화, 글로벌 시장 개척 등 많은 과제를 안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원 회장은 “대부분 치열한 고민과 논의, 개선과 혁신이 수반돼야 해결 가능한 사안”이라며 “국가 육성 산업으로 선정되면서 변화와 쇄신의 요구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 회장은 라니티딘 제제의 정부 대책에 대해서도 “산업계의 정당한 요구와 목소리를 표출하는 게 절실하다고 판단, 이를 최근 입장문에 담아 발표했다”며 “이번 일과 유사한 국민보건 현안에 대비, 산업계와 정부 간 관계 설정 및 정책 조율 전반에 대한 논의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워크숍은 각사 1인으로 한정해 대표 외에 대참 및 배석이 불가능하며, 참석을 희망하는 회원사 CEO 및 대표이사는 오는 11일까지 협회 홈페이지의 ‘알림&신청’ 항목을 통해 워크숍에 사전 등록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