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추나요법 급여 3개월간 113만건 시술… 건보 부담금 129억원
한방 추나요법 급여 3개월간 113만건 시술… 건보 부담금 129억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0.1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4~6월 추나 청구 건수 중 한의원 84% 차지… 한방병원은 복잡추나 11만건으로 단순추나 2배

한방 추나요법이 올 4월 급여된 후 3개월간 113만건 넘게 시술된 것으로 나타났다. <표 참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8월 심결분까지 4~6월 추나 청구 건수가 113만789건이었으며, 이에 따른 건보 부담금이 128억8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종별론 한의원이 94만8622건(102억6300만원)으로 83.9%를 차지했고, 한방병원도 18만451건(26억원)으로 조사됐다.

유형별론 단순추나 72만2351건, 복잡추나 40만8247건, 특수추나 191건이었으며, 이 중 한의원에서 단순추나 65만2260건, 복잡추나 29만6180건으로 단순추나가 더 많았다.

반면 한방병원은 단순추나 6만9125건, 복잡추나 11만1319건, 특수추나 7건으로 복잡추나가 단순추나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3개월간 추나 시술을 받은 환자는 35만9913명으로 평균 한 달에 한 번 시술을 받았고,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도 3073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나는 잘못된 자세나 사고로 어긋나거나 비틀린 척추, 관절, 근육, 인대 등을 한의사가 손으로 밀고 당겨 제자리를 찾아가게 해주는 한방 요법으로, 근골격계 질환자는 누구나 1만∼3만원의 본인부담금을 내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데, 연간 20회에 한해 받을 수 있다. 한의사는 하루에 18명까지만 진료할 수 있도록 했다.

김 의원은 “3개월간 129억원이면 당초 정부가 예상한 소요 재정(연 1087억~1191억원)보다 많은 금액이 아니지만, 도입 초기라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추나는 환자가 지속적으로 치료를 원할 가능성이 큰 만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