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채 전남대병원 교수, '치매 극복의 날' 복지부장관상 수상
김병채 전남대병원 교수, '치매 극복의 날' 복지부장관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0.1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채(사진) 전남대병원 신경과 교수가 최근 세종대 광개토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12회 치매 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전남광역치매센터 자문위원, 광주ㆍ전남 통합의학건강증진사업지원단 '치매예방 사업', 전남 구례 치매안심센터 자문의 등을 통해 치매예방 및 치매환자 치료ㆍ관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전남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석ㆍ박사 학위를 받은 후 2000년부터 전남대병원 신경과 교수로 재직해 오고 있으며 현재 이 병원 의생명연구원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