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성형, 얼굴의 조화뿐 아니라 연령과 성별 고려해 접근
코성형, 얼굴의 조화뿐 아니라 연령과 성별 고려해 접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0.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사회에서 외모는 또 하나의 스펙으로 평가 받고 있다. 지나친 외모지상주의는 바람직하지 않지만 남들에게 호감을 줄 수 있는 외모를 만들고 싶은 것은 누구에게나 있는 욕심인 만큼 본인의 외모적 단점을 커버하고자 성형외과를 찾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철저한 준비와 정확한 진단 없이 무턱대고 받는 성형은 자칫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특히 코성형의 경우 다양한 종류의 보형물을 사용하게 되고 경우에 따라 절골 및 자가조직 채취가 필요하기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통상적으로 코성형은 낮고 못나 보이는 코의 외적인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서 받는 경우가 많지만 메부리코, 화살코, 휜코, 짧은코 등 기능적인 문제와 외적인 문제를 함께 동반한 코수술을 원하는 사례도 많아 자신의 상태에 대해서 객관적인 검사와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숙련된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코성형을 할 때에는 현재 자신의 코 상태와 미간의 너비, 광대 및 이마의 볼륨, 인중의 길이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 이상적인 비율로 디자인하는 것이 우선이지만 이에 못지 않게 고려해야 할 부분이 바로 본인의 성별과 연령이다.

남성과 여성의 외모적인 특성은 분명하게 차이가 나기에 똑같이 콧대를 높이는 코수술을 하더라도 콧대의 시작점과 코 끝으로 이어지는 라인의 모양을 달리하여 전체적인 조화가 이루어지는 결과를 만드는 것이 좋다.

부산 서면 포시즌성형외과 코성형 전담의 제갈정재(사진) 원장은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여도 남성의 경우 일자모양으로 길게 뻗은 직선코를 선호하는 경향이 많았고 여성의 경우 버선 모양으로 위에서 아래로 곡선형태가 그려지는 콧대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본인의 외모적인 특성과 분위기, 나이에 맞는 외모를 갖추기 위해 틀에 고정된 디자인보다 맞춤형 코수술을 찾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으며 수술 결과에 대한 만족감 역시 높게 나타나고 있는 만큼 이런 부분까지 고려하여 수술을 계획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코성형 이후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보형물로 인한 구형구축 및 변형, 비침, 휘어짐 등의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리하게 보형물을 많이 사용하기 보다 적재적소에 필요한 만큼만 보형물을 사용하고 인공보형물과 자가조직을 적절히 섞어서 사용함으로써 수술 후 자연스러운 움직임과 촉감을 만드는 것에 집중하는 것도 코재수술을 피하고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라 볼 수 있다"며 "때문에 수술을 위해 의료기관을 선택할 때에는 코성형잘하는곳, 혹은 유명한곳이라는 말에 현혹되기보다 직접 담당의료진에게 상담을 받아보고 결과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곳에서 받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