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제약업계 최초로 ‘소비자대상’ 수상
동아제약, 제약업계 최초로 ‘소비자대상’ 수상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10.1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학회 주관, '소비자 패널단' 운영ㆍ사회 공헌활동 등 인정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시상식에서 이승훈 동아제약 부사장(가운데)이 한국소비자학회 공동회장 김상용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왼쪽)와 성영애 인천대 소비자학과 교수와 소비자대상 수상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시상식에서 이승훈(가운데) 동아제약 부사장이 한국소비자학회 공동회장 김상용(왼쪽)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와 성영애 인천대 소비자학과 교수와 소비자대상 수상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아제약]

동아제약(대표 최호진)은 18일 오전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에서 진행된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시상식에서 ‘소비자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제약업계에서 이 상을 받은 것은 동아제약이 처음이다.

소비자대상은 한국소비자학회가 고객지향적 마인드로 소비자 복지 및 권익 증진, 고객 행복에 크게 기여한 기관을 선정해 시상하는 상으로 2007년 제정됐다. 한국소비자학회는 기업이나 단체의 소비자 지향적 제품과 서비스의 제공, 사회적 책임을 위한 노력, 고객만족을 위한 노력, 소비자 지향적 브랜드 이미지 구축 등 5가지 항목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동아제약은 ‘소비자 패널단’을 운영, 제품 발매 전ㆍ후 소비자가 직접 참여하여 소비자 니즈에 적합한 제품을 개발하고 개선하는 활동이 높게 평가 받았다.

또 사랑나눔바자회, 밥퍼나눔운동, 대학생 국토대장정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한 점을 인정받았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사회가 아무리 변해도 기업은 소비자 없이 유지될 수 없으며 이를 명심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것(want)을 넘어 꼭 필요로 하는(needs) 제품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제품을 만드는 것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을 적극 수행하여 우리 이웃, 우리 사회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그 결과 한국소비자원이 평가하고 공정거래위원회가 인증하는 CCM 인증을 5회 연속 획득하였으며 2016년에는 소비자의 날 기념식에서 소비자 권익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약사 최초로 대통령 표창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