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절반이 "독감 위험군 알지 못해"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절반이 "독감 위험군 알지 못해"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10.2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노피 파스퇴르 500명 조사, 49%가 치명적 결과 몰라…위험성 알수록 접종률도 높아

세계최대규모 백신기업 사노피 파스퇴르(대표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가 독감 예방 시즌을 맞아 국내 성인 만성질환자(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심혈관질환)를 대상으로 독감 예방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2명 중 1명은 본인이 독감 고위험군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으며 이는 예방 실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사노피 파스퇴르가 지난 9월 23일~27일 모바일 리서치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20세~64세 국내 성인 만성질환자(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심혈관질환) 500명을 대상으로 만성질환자의 독감 위험성과 예방접종 필요성 인식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 ‘매년 독감백신 접종 필요성’에 대해 41.6%는 모든 이에게 필요하다고 답했고 40.4%는 독감 고위험군에게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독감 고위험군에 해당하며, 독감에 걸리면 더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49%가 알지 못했다고 답해 조사대상자 2명 중 1명은 정작  만성질환자인 본인이 고위험군이라는 사실을 인지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질환자의 독감 위험성에 대한 인지는 예방접종 실천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질환자의 독감 위험성 인지 정도에 따라 2018~2019 절기 독감 예방접종 여부를 교차분석한 결과 위험성 인지 정도가 높을수록 독감 백신을 더 많이 접종한 것으로 집계됐다. 독감 위험성에 대한 인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 ‘잘 알고 있었다’고 답한 군(48명)은 77.1%(37명), ‘알고 있었다’고 답한 군(199명)은 57.8%(115명), ‘알지 못했다’고 답한 군(245명)은 44.1%(108명), ‘독감 위험성에 관심이 없다’고 답한 군(8명)은 12.5%(1명)가 독감 백신을 접종했다고 응답했다.<그래픽 참조>

                                                                         자료=사노피 파스퇴르

사노피 파스퇴르 의학부 김희수 전무는 “65세 미만 성인 만성질환자(당뇨병 환자, 만성폐질환자, 만성심장질환자 등)는 국가 독감 예방접종 무료 지원 대상이 아니어서 백신 접종을 간과하기 쉬우나 질병관리본부 및 대한감염학회에서도 독감 백신 우선접종을 권장하고 있는 독감 고위험군으로 예방접종으로 인한 건강상의 혜택이 큰 대상”이라며 “이미 여러 논문과 조사 결과를 통해 독감 백신이 독감으로 인한 만성질환의 악화 및 합병증 위험을 크게 감소시킨다는 점이 입증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김 전무는 이어 “특히 국내 65세 이상 고령자의 약 90%는 기저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데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자의 경우 인플루엔자로 인한 입원율과 합병증 발생률, 사망위험이 더욱 높아 독감 예방접종 중요성이 강조된다”며 특히 “백신을 맞아도 상대적으로 효과가 떨어지는 고령자를 위해 미국 등에서 널리 쓰이고 있는 고용량 독감 백신의 적극적인 국내 도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독감은 단순한 감기가 아니라 폐렴, 심장발작과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는 호흡기 질환으로 매년 전 세계적으로 300만~500만건의 중증 독감이 보고되고 있으며 바이러스의 종류에 따라, 독감에 의한 사망자는 29만명에서 65만명에 이른다. 

그러나 최근 발표된 몇몇 연구들에서 인플루엔자의 위험성과 그 심각성이 과소평가 되어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독감은 모든 연령층에서 폐렴, 심장마비, 뇌졸중 등을 야기할 수 있으며 취약한 사람들의 경우 이러한 위험에 더 쉽게 노출된다.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이 있는 만성질환자는 독감 합병증에 취약한 고위험군에 속한다. 당뇨병 환자는 독감으로 인한 입원 위험이 약 6배 더 높고 15일 이내에 뇌졸중 발생 위험이 3배 증가한다.  

반면 독감 백신 접종은 관상동맥질환자에게 관상동맥 허혈증상과 관련한 입원 및 사망을 총 46% 감소, 고혈압 환자에게는 심혈관질환 및 심장마비로 인한 사망위험을 각각 16%, 10% 감소 시키며 당뇨병 환자의 독감으로 인한 입원과 사망률을 낮추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심장마비 발생 확률을 약 15%~45%정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금연 (32%~43%), 고지혈증 치료(스타틴 복용) (19%~30%) 및 고혈압 치료(17%~25%)와 같은 일상적인 심근경색 예방법에 대한 효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전 세계 227개국 중150개국(약 66%) 에 약 18억 도즈 이상의 독감 백신을 공급, 전 세계 독감 백신의 40% 이상을 공급하고 있는  독감 백신 분야의 세계적 선도주자로, 면역력이 약한 고령자에게 보다 강력하고 광범위한 예방 효과를 제공하는 차세대 독감 백신을 개발 중에 있다. 또한 사노피 파스퇴르는 1989년 국내 최초로 인플루엔자 백신 원액을 공급하며 오랫동안 한국사회 독감 예방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현재 국내에 3가 독감백신 박씨그리프주 및 4가 독감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사진>를 공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