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중 장기 손상 막는 의약품 개발… "출혈ㆍ합병증↓"
수술 중 장기 손상 막는 의약품 개발… "출혈ㆍ합병증↓"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1.06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의대ㆍ화학연, 현대약품에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 이전… "췌장 등 조직 단단히 만들어"

국내에서 수술 중 장기 손상 막는 의약품이 개발된다.

가톨릭대 산학협력단(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김세준 간담췌외과 교수)과 한국화학연구원은 수술 중 췌장 등 장기 손상 방지용 의약품 개발 기술을 현대약품에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수술 중 찢어지기 쉬운 장기를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만드는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특화 기술인 것이다.

연조직으로 된 장기는 수술이 쉽지 않은 데다 수술 후에도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은 수술 중 또는 수술 후 손상을 받을 수 있는 췌장, 간, 갑상선, 유방 등 장기의 부드러운 조직을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해주는 물질로 평가받고 있다.

이 중 대표적인 인체 연조직인 췌장은 수술 후 췌장액이 밖으로 흘러나오는 췌장루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조성물이 상용화되면 췌장 등 장기의 손상 및 출혈이 감소될 뿐 아니라 합병증과 재수술률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수술 환자의 빠른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회사 측은 기술 이전된 이 물질에 대해 먼저 독성시험 등 전임상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세준 교수
                                                       김세준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