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노인 1인당 진료비 450만원 돌파… 총 진료비는 31조원
작년 노인 1인당 진료비 450만원 돌파… 총 진료비는 31조원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11.0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전체 14%, 이 중 총 진료비는 전체의 40.8%… 중증환자는 암환자가 114만명 최다

우리나라는 급속한 고령화로 1인당 진료비가 한해 450만원을 넘어서는 등 노인진료비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78조원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는 31조원을 넘겼다.이는 전체 진료비의 40.8%를 차지하는 수치다.

6일 건강보험공단과 심사평가원이 공동 발간한 '2018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건보 진료비는 전년보다 10.1% 증가한 77조9104억원으로 집계됐다. 

65세 이상 노인의 진료비는 전년보다 12.4% 증가한 31조8235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7년 전인 2011년과 비교하면 2.1배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65세이상 노인인구는 전년보다 28만6000명 늘어난 709만2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3.9%를 차지했다.

노인 1인당 진료비는 지난해 457만원을 기록했다. 2017년부터 노인진료비가 400만원을 넘어섰다.

진료비는 건강보험이 의료기관에 지불한 진료비와 환자가 의료기관에 지불한 본인부담금을 합한 것이며,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비급여 진료비는 포함되지 않았다.

고혈압 환자 631만명 최다… 관절염>정신장애>신경계질환>당뇨병 순 

한편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대뇌혈관질환, 악성신생물, 간의질환, 정신 및 행동장애, 호흡기결핵, 신경계질환, 갑상선의 장애, 만성신장병, 관절염 등 12개 주요 만성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1801만명으로 집계됐다.

고혈압 환자가 631만명으로 가장 많았고,이어 관절염 486만명, 정신 및 행동장애 314만명, 신경계질환 309만명, 당뇨병 304만명, 간질환 177만명 등의 순이었다.

전년보다 환자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질병은 만성신장병(23만명)과 간질환(177만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10.7%, 8.8% 증가했다.

중증질환(209만2000명) 가운데 암 환자가 114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희귀난치 80만1000명, 심장혈관 9만9000명, 뇌혈관 6만5000명, 중증화상 1만8000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