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순만ㆍ이준수 충북대병원 교수, 美소화기학회 '우수 연제상' 수상
윤순만ㆍ이준수 충북대병원 교수, 美소화기학회 '우수 연제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1.0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윤순만 교수ㆍ이준수 전공의
왼쪽부터 윤순만 교수ㆍ이준수 전공의

충북대병원 윤순만 소화기내과 교수와 이준수 내과 전공의가 최근 미국 텍사스에서 열린 2019 미국소화기학회(ACG) 행사에서 '우수 연제상(Presidential Poster)'을 수상했다.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서 레바미피드의 효과'를 주제로 한 연구에서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게 점막보호제인 레바미피드를 8주간 투여했을 때 임상 및 조직학적 이상 소견의 호전과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됨을 발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윤 교수는 "이 연구 결과로 잦은 재발을 반복하는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에게 증상 호전뿐 아니라 삶의 질 향상 및 사회 경제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상은 학회에서 발표된 수천개의 연구 내용 중 가장 우수한 상위 5%의 연제에게만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