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신약 개발, 정부ㆍ제약사ㆍIT기업 협력 중요… 데이터 확보 관건"
"AI 신약 개발, 정부ㆍ제약사ㆍIT기업 협력 중요… 데이터 확보 관건"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1.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전문가들 "바이오데이터 구조화한 모델 구축 필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가 7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주관한 ‘인공지능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에서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 임채민 에이투에이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쩡리 사이클리카 전략매니저, 나히드 커지 사이클리카 대표, 송상옥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책임자, 김병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안드레아스 벤더 캠브리지대 분자정보학센터 데이터 기반 약물발굴파트그룹 책임자, 폴 코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 아스트라제네카 미쉘 파텔 헬스 인포메틱스&머신 러닝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오른쪽부터)가 연구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가 7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주관한 ‘인공지능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에서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 임채민 에이투에이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쩡리 사이클리카 전략매니저, 나히드 커지 사이클리카 대표, 송상옥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책임자, 김병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안드레아스 벤더 캠브리지대 분자정보학센터 데이터 기반 약물발굴파트그룹 책임자, 폴 코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 아스트라제네카 미쉘 파텔 헬스 인포메틱스&머신 러닝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오른쪽부터)가 연구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AI)이 적용된 신약 개발을 위해선 정부와 제약사, 정보기술(IT) 기업 등의 협력과 함께 데이터(바이오데이터) 확보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7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열린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공감했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AI신약개발지원센터가 주관한 이 컨퍼런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됐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연구개발(R&D) 부문 의료정보학 총괄 미쉘 파텔 박사는 "현재 신약 개발에 AI 활용 부문은 혁신 의약품, 데이터 이미지, 임상 등"이라며 "정부와 산업계, 학계 등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파텔 박사는 "AI 활용엔 데이터를 어떻게 구성하느냐가 관건"이라며 "데이터의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캠브리지대 안드레아스 벤더 박사는 "현재 필룩스라는 바이오업체와 협업해 시판 중인 의약품에서 새로운 적응증을 모색 중"이라며 "환자단체와도 협력해 알맞은 타깃을 발굴하는 등 임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벤더 박사는 "AI 신약 개발엔 복잡한 바이오데이터를 구조화해 신뢰할 수 있는 모델을 구축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캐나다 바이오업체인 사이클리카 나히드 커지 CEO는 "현재 150곳이 AI를 신약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며 "데이터의 결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 김재영 책임연구원은 "국내선 인재와 시설이 갖춰져 있지만, 전문성이 부족해 AI 신약 개발이 뒤떨어져 있다"며 "제약사와 IT 업체가 협업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