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과민성방광 치료제 '비베그론' 국내 독점 판매
제일약품, 과민성방광 치료제 '비베그론' 국내 독점 판매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11.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교린제약과 계약… 기존 항콜린제 'BUP-4정'과 함께 치료제 부문 영역 확대

제일약품(대표 성석제)은 7일 일본 교린제약과 과민성방광 치료제인 ‘비베그론(vibegron)’의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에 따라 국내 비베그론의 개발과 제조 및 판매권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일약품이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한 과민성방광 치료제 비베그론은 선택적 β3-아드레날린 수용체에 작용, 방광을 이완시켜 용적을 증가시킴으로써 빈뇨, 요절박, 절박성 요실금 등과 같은 과민성방광 증상을 개선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존 OAB 약물보다 부작용이 적고 동일기전 약물보다도 더 사용하기 편한 약물로 환자의 순응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과민성방광질환의 유병률은 나이를 먹음에 따라 동반 상승하는 경향이 있으며 현재 진행형인 국내의 고령화 가속은 이런 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의 수를 꾸준히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이번 β3 아드레날린 수용체 작용제 비베그론의 확보는 기존의 항콜린제인 ‘BUP-4정’과 함께 비뇨기계 치료제의 제품 라인업 강화로 이어져 과민성방광 환자들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베그론은 일본 교린제약이 MSD사로부터 라이선스-인해 일본에 지난해 11월 ‘베오바정’이라는 제품명으로 출시, 현재 1일 1회 50mg을 복용하는 과민성방광 치료제로 로컬 제약사와 공동 판매되고 있다. 출시된지 한달여 만에 1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