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핀지주' 급여 적정성 판정… '리포락셀액' 건보 가능성
'임핀지주' 급여 적정성 판정… '리포락셀액' 건보 가능성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9.11.0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사평가원, 두 항암제 심의 결과 공개… 임핀지는 약가협상 앞두고 리포락셀은 '조건부 비급여'

면역항암제 '임핀지주'(사진ㆍ아스트라제네카)가 급여 적정성 판정을 받았다.

또 항암 개량신약 '리포락셀액'(대화제약)은 '조건부 비급여' 판정을 받아 추후 급여 가능성을 열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8일 이 두 항암제의 요양급여 적정성 심의 결과를 공개했다.

전날 심사평가원은 약제급여평가위원회를 열고 이 약들을 심의한 바 있다.

임핀지는 지난해 12월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허가된 후 급여 적정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임핀지는 건보공단과의 약가협상을 앞두고 있다. 약가협상이 통과되면 보험 등재된다. 임핀지는 폐암 3기 환자를 표적으로 하는 면역항암제다.

리포락셀은 세계 처음으로 파클리탁셀 주사제를 마시는 파클리탁셀로 개량해 3년 전 허가됐다. 이후 심사평가원에서 급여 난항을 겪다가 이번에 조건부 비급여 판정을 받았다.

조건부 비급여는 제약사가 평가액보다 낮게 정해진 약값을 수용하면 급여로 전환된다. 리포락셀은 임상적 유용성이 있지만, 대체제보다 고가로 평가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