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 시작… "내년 6월까지 중장기 대책 마련"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 시작… "내년 6월까지 중장기 대책 마련"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11.0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의료계 및 환자ㆍ시민단체 등과 TF 첫 회의…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 체계 강화"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논의가 시작됐다.

보건복지부는 8일 대형병원 및 수도권 진료 쏠림 등을 막기 위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TF'(위원장 : 노홍인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첫 회의를 열고 내년 6월까지 중장기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이 TF는 의료계 및 의료수요자(환자ㆍ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전담조직)로 최근 구성됐다. <표 참조>

자료 : 보건복지부
                                                                        자료 : 보건복지부

TF는 1차 회의를 계기로 의료 제공 체계(의료기관 종류별 역할 및 운영 체계) 정립, 합리적 의료 이용을 위한 제도 개선, 지역 내 의료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인력ㆍ병상 등 의료자원의 적정 관리체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으로 TF는 각계 의견을 수렴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복지부 노홍인 실장(TF 위원장)은 "환자 만족도, 의료의 질을 높여 지속가능한 의료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과제가 의료전달체계 개선"이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번 TF에선 지난 9월에 발표한 단기 대책에서 더 나아가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지역 완결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역 의료의 신뢰 기반을 다지는 데 중점을 두고 논의할 방침"이라며 "깊이있는 논의를 거쳐 빠르면 내년 6월 중 이에 관한 중장기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계 이해관계를 떠나 의료 이용자인 국민의 시각을 균형있게 반영하고, 상호 협력을 통해 의견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