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과식ㆍ늦은 간식, 여성 심장병 발병 위험↑"
"저녁 과식ㆍ늦은 간식, 여성 심장병 발병 위험↑"
  • 이경숙 기자
  • 승인 2019.11.12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노스쇼어 대학병원, 평균 33세 112명 여성 조사… "혈압 및 체질량 지수도 상승"

저녁을 많이 먹거나 늦은 간식은 여성의 심장병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노스쇼어 대학병원 연구진은 평균 33세의 112명 여성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 시작 시 1주일 동안, 그리고 12개월 후에 섭취하는 음식을 조사했으며 심장 건강을 평가했다.

그 결과,  오후 6시 이후에 소비되는 칼로리가 1% 증가할 때마다 심장 건강이 저하됐다.

특히 저녁에 칼로리를 더 많이 섭취한 여성은 혈압이 높고 체질량 지수가 높으며 장기적으로 혈당 조절이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늦은 시간에 먹으면 소화가 되지 않을 뿐 아니라 밤에는 움직임이 덜하기 때문에 칼로리가 에너지로 소비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또 “식사 시간을 바꾸는 것은 심장병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간단하고 수정 가능한 행동이기 때문에 좋은 소식”이라고 부언했다.

이 연구 논문은 16~18일까지 필라델피아에서 개최될 ‘미국심장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영국 세인트 조지대 연구진은 눈 뒤 혈관의 변화가 심혈관질환과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같은 협회에 내놓은 다른 논문에서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