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 개발 해외 투자
부광약품,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 개발 해외 투자
  • 박찬영 기자
  • 승인 2019.11.1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폰즈'와 공동 주도로 이스라엘 '프로텍트 테라퓨틱스' 360만 달러 펀딩에 참여 

부광약품이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해외 투자에 나섰다.

이스라엘의 프로텍트 테라퓨틱스(Protekt Therapeutics)는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를 위해 새로운 PKR 카이네이즈 억제제 기반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테크놀러지 회사로 360만 달러의 자금 모집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자금 조달에는 부광약품과 폰즈 데 솔리데라이트 FTQ(Fonds de Solidarite FTQ)가 공동으로 주도했고 그 외 기존 투자자인 퓨처엑스, 올비메드,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다케다 벤처와 알엠 글로벌 파트너 바이오파마 인베스트먼트 펀드가 참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번 자금 조달과 관련해 주로 후보물질 선정과 신경 치료 효과에 대한 검증 생체 내 시험에 사용할 예정이며, 추가로 환자 선별 및 개인화 치료를 위해 관련 진단검사의 임상 개발을 시작할 계획이다.

프로텍트의 CEO 요탐 니셈블랏는 “새로운 투자자인 부광약품과 폰즈를 환영하며, 기존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지원과 도움에 크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자금 모집을 통해 새로운 후보물질 선택뿐 아니라 선택적으로 신경염증 억제제 효과 검증이 가능해졌고, 다음 자금 모집을 통해 임상 연구까지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며 "정밀 의약품 개발방식과 환자 선별 진단 검사의 개발은 효과적인 치료제로 개발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퓨처엑스의 CEO 킨너렛 사비츠키 박사는 “우리의 포트폴리오 회사인 프로텍트가 인큐베이션 기간을 지나 기존 및 새로운 투자자들의 도움으로 미충족 수요가 존재하는 신경퇴행성 질병처럼 신경학에서 새로운 치료제의 개발을 계속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광약품 대표 유희원 박사는 “프로텍트의 신약 후보물질 발굴 능력에 인상 깊었으며 이 유망한 프로그램의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자금 조달의 일원이 돼 기쁘다"며 "부광약품은 강력한 연구개발(R&D) 경험을 갖고 있으며 이번 자금 모집 참여로 향후 포트폴리오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로텍트 테라퓨틱스=신경퇴행성 및 신경염증 질환 치료를 위해 강력하고 선택적으로 PKR 카이네이즈를 억제하는 경구용 억제제 개발을 목표로 하는 신약개발 집중 회사다. 이스라엘 하이파 대학의 코비 로젠블럼 교수의 연구를 기반으로 카멜, 하이파 대학 경제 법인과  카멜 이노베이션 펀드에 의해 설립된 프로텍트는 2015년 퓨처엑스의 인큐베이션을 통해 여러 시리즈의 새롭고 선택적인 분자들을 발견 및 임상적으로 입증된 분석으로 검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