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폐렴구균 백신 입찰,검찰 수사로 비위여부 밝혀지길"
광동제약 "폐렴구균 백신 입찰,검찰 수사로 비위여부 밝혀지길"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11.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입찰ㆍ납품과 관련한 검찰의 수사에 업계 첫 입장문 내놔

광동제약은 14일 백신 입찰ㆍ납품과 관련해 검찰이 제약사와 유통업체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인 데 대해 업계 처음으로 입장문을 내놨다.

광동제약은 이날 입장문에서 “기존 소아 폐렴구균 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NIP) 방식이 올해 전 부문 입찰방식(시범사업)으로 변경됨에 따라 올 3월 폐렴구균 10가(신플로릭스) 백신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면서 “검찰의 수사와 자료요청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검찰수사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비위여부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검찰은 13일오후부터 제약사들과 유통업체들이 정부에 백신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담합을 벌인 정황이 포착돼 유통업체 우인메디텍과 팜월드를 비롯해 광동제약 등 10여곳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와관련,검찰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장을 접수해 그간 내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으며,조달청으로부터 입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