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 美 치과그룹과 'DBHS' 450억원 규모 공급 계약
디오, 美 치과그룹과 'DBHS' 450억원 규모 공급 계약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1.1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바 홀더 시스템' 제품 공급 및 합작 법인 설립키로… "5년간 1620억원 추가 매출 예상"

글로벌 디지털 덴티스트리인 디오(대표이사 김진백)는 디지털 기술로 미국 시장에서 공급 계약 등 성과를 이루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디오 미국법인이 지난주 디오가 그동안 개발해 온 '디지털 바 홀더 시스템(Digital Bar Holder SystemㆍDBHS)'을 미국 내 대형 치과 네트워크그룹에 5년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계약 규모는 3750만 달러(약 450억원)다.

앞서 회사는 이 대형 치과 네트워크그룹과 지난 8월 말 5000만 달러(약 600억원)의 디지털 임플란트 시스템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디오 미국법인은 이 대형 치과 네크워크 그룹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디오가 개발한 디지털 무치악 수술 솔루션과 디지털 보철 시스템(Digital Denture with 3D Printer)을 공급키로 약정했다.

이는 구속력이 있는 양자간 협약으로 앞으로 합작법인으로의 공급을 통한 5년간 매출은 약 9750만 달러(약 1170억원)로 예상되며, 설립할 합작법인은 디오가 51%의 지분을 보유하고, 내달까지 설립 완료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이번 미국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과의 계약과 약정은 자사의 최첨단 디지털 기술에 대한 미국 시장으로의 수출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5년간 총 1억3500만 달러(약 1620억원)의 추가 매출이 예상돼 글로벌 시장 확대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