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순환기내과 교수, 고대 15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김영훈 순환기내과 교수, 고대 15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2.0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의대 100년의 가치 실현위해 최선 다할 것"

김영훈(사진)고려의대 순환기내과 교수가 최근 고대 15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임명됐다. 임기는 2년이다.

김 신임 의무부총장은 국내 최초로 심방세동 치료를 위한 '전극도자절제술'과 ‘24시간 응급 심장마비 부정맥 시술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완치율 90% 이상의 세계적인 부정맥 권위자로 평가받고 있다.

김 의무부총장은 "모든 교직원과 함께 고대 의대 100년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초일류 'KU Medicine'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983년 고려의대 졸업 후 동 대학원 석ㆍ박사를 거쳐 1993년 美캘리포니아대 시더스 사이나이병원 부정맥연구소에서 연수했으며, 안암병원 부정맥센터장, 순환기내과장, 26대 고대안암병원장 등을 지냈다.

취임식은 오는 20일 오후 3시 고려의대 본관 유광사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