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홀딩스ㆍ일동제약, '여가친화기업' 정부 인증
일동홀딩스ㆍ일동제약, '여가친화기업' 정부 인증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2.1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 지침에 임직원 복지 중요성 반영 등 인정받아… "직원들 삶의 질 향상, 회사 발전 및 비전 실현과 직결"
일동제약 서진식(왼쪽 사진 왼쪽) 부사장과 일동홀딩스 최규환(오른쪽 사진 왼쪽) 전무가 1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여가친화기업' 인증패를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일동제약]
일동제약 서진식(왼쪽 사진 왼쪽) 부사장과 일동홀딩스 최규환(오른쪽 사진 왼쪽) 전무가 1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여가친화기업' 시상식에서 인증패를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일동제약]

일동홀딩스(대표 이정치)와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정부가 인증하는 '여가친화기업'으로 최근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직원들 삶의 질 향상, 일과 여가생활의 균형 등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임직원 복지의 중요성을 경영 지침에 반영해 의지적으로 가꿔나가고 있는 점이 인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동제약은 인증 기업 44곳 중 롯데호텔, 셀메이트,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여가친화 우수기업으로 뽑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일동제약 서진식 부사장은 "임직원의 삶의 질 향상은 회사 발전 및 비전 실현과 직결되는 핵심 가치인 만큼 더욱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문화부 주최, 지역문화진흥원 주관 아래 근로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제도 및 문화를 확립하고 지원과 운영이 모범적인 기업을 뽑는 제도다.

인증 심사는 근무 시간, 연차 휴무 등 근로와 연관된 제도 및 조직문화에 대해 임직원 설문, 전문가 현장 점검 등을 토대로 이뤄지며 심사 결과, 올해는 총 44개사가 여가친화기업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