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애드파마와 복합제 등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협약
GC녹십자, 애드파마와 복합제 등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협약
  • 김영우 기자
  • 승인 2019.12.1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자회사로 개량신약 개발 전문기업과 협력… "바이오의약품서 합성약 부문 확장,성장동력 모색"
GC녹십자 허은철(왼쪽) 사장과 애드파마 이용택 대표가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 허은철(왼쪽) 사장과 애드파마 이용택 대표가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경기 용인 본사에서 개량신약 개발 전문기업인 애드파마(대표 이용택)와 복합제 등 합성의약품 연구개발 협약을 13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애드파마는 합성의약품 제제 개발을 맡고, GC녹십자는 개발 기술을 이전 받아 제품 생산과 상업화를 담당하게 된다. 유한양행의 자회사인 애드파마는 현재 순환기, 위장관계 관련 치료제 등 다수의 개량신약을 개발 중이다.

이번 협약은 백신, 혈액제제 등 바이오의약품에 집중하던 GC녹십자가 합성약품 부문 강화를 통해 사업 영역을 본격적으로 확장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기존 주력 사업 부문에 대한 국내외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공고히 하는 한편, 합성약 부문에서의 신제품 출시를 통해 앞으로 성장동력을 모색해간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GC녹십자는 자사 제품인 이상지질혈증 복합제 ‘다비듀오’와 고혈압∙이상지질혈증 복합제 ‘로타칸’을 비롯해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딜’, B형 간염 치료제 ‘바라크루드’ 등의 판매 계약을 통해 축적된 마케팅 및 영업력을 바탕으로 합성의약품 부문에서도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 허은철 사장은 “합성의약품 부문은 새로운 사업 기회이자 성장 모델로 가능성이 충분한 부문”이라며 “우리의 상업화 노하우와 애드파마의 연구개발(R&D) 기술이 더해져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애드파마가 개발해 유한양행으로 기술 이전한 순환기 계통 치료제 등 일부 품목에 대해서도 공동 개발과 상업화에 참여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