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라이 릴리, 11억 달러에 바이오업체 더미라 인수
일라이 릴리, 11억 달러에 바이오업체 더미라 인수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0.01.1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제 개발 업체로 3상 성공 기대"

일라이 릴리가 피부질환제에 상당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바이오테크제약 더미라(Dermira)를 11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10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이는 주당 18.75달러의 가치로, 60일 가중 평균거래가격에 86%의 프리미엄을 얹은 가격이다. 인수에서 다른 재정 조건은 없으며 1분기에 매듭지을 예정이다.

더미라는 지난 10월에 공개된 임상2상 시험에서 레브리키주맙이 피부질환 심각도를 저하시키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12세가 넘는 중등도 이상 환자에 대해 3상 임상시험 중이며 미국FDA

일라이 릴리는 "3상 연구에서 성공한다면 아토피성 피부염 시장의 성장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초 임상 2상 이후 일부 월가 분석가들은 이 약물에 대한 높은 기대치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의료분야 조사회사인 디시즌 리소스는 미국 내 아토피성 피부염 시장은 2025년까지 거의 15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