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반려동물 털도 비염의 원인… 자주 씻기세요~
[건강칼럼] 반려동물 털도 비염의 원인… 자주 씻기세요~
  • 김태훈 교수
  • 승인 2020.01.1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염 방치땐 아이들은 천식 생기고 축농증 등으로 악화

직장인 최모(29)씨는 심한 비염으로 여러 가지 불편을 겪고 있다. 먼지가 많거나 밀폐된 공간에서는 계속 콧물이 나와 휴지를 항상 챙겨 다녀야 한다. 또한 냄새를 잘 맡지 못해 음식물이 상한 것을 알지못해 배탈이 난 적도 있다.

병원에서 알레르기성 비염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해 증상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알레르기비염을 일으키는 원인을 항원(알레르겐)이라고 하는데, 이 항원에는 우리 가정에 보통 있는 통년성 항원이 있고, 계절별로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킬 수 있는 계절성 항원이 있다. 통년성 항원은 집먼지 진드기, 동물의 털, 곰팡이, 바퀴벌레 등이 있고 계절성 항원은 꽃가루 등이 있다.

알레르기 비염의 주요 3대 증상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다. 그 이외에도 목이 간지럽기도 한다. 일반 감기와 다른 점은 이러한 증상들이 10일 이상 지속되고 반복적으로 재발된다는 점이다.

그리고 감기는 이 증상 외에도 열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으며 몸살이나 두통과 같은 증상이 함께 온다. 따라서 특정 계절에 이런 코막힘, 콧물, 재채기 등이 10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에서 자세한 진단을 받아야한다.

알레르기 비염의 치료 방법은 크게 회피, 약물, 면역, 수술 등 네 가지가 있다. 회피요법은 알레르기 항원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집먼지 진드기 항원을 회피하는 방법은 집먼지 진드기가 사람의 피부각질, 비듬 등을 주식으로 살아가기 때문에 이런 것이 생기지 않도록 환경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오래된 천으로 된 소파, 인형 등은 치우고 침대보 같은 것은 자주 빨아주는 것이 좋다. 세탁은 고온에서 하고, 집안을 약간 서늘하게 유지시켜 주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동물의 털이나 바퀴벌레 등을 피하기 위해 동물을 자주 씻겨주는 것이 좋고 집안에 있는 음식물 찌꺼기 같은 것을 바로 치워서 바퀴벌레나 곰팡이 등이 생기지 않도록 한다.

약물요법은 항히스타민제나 국소용 스테로이드 제제 등 의사로부터 처방받아 약물로 치료하는 것이며 면역요법은 환자의 면역반응을 조절해 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것이다. 예전에는 주사제로 썼는데, 요즘에는 혀 밑으로 알약을 투여해서 치료하기도 한다. 코막힘이 심하거나 동반된 부비동염의 치료를 위해 약물요법과 함께 수술요법을 사용하기도 한다.

비염이 오래되면 만성 비후성 비염이라고 부른다. 코 안에 갑개라는 점막이 있는데, 그 중 하비갑개가 만성적으로 비후(두꺼워짐)가 된 경우에 기류의 저항으로 코막힘이 발생한다. 이 코막힘이 약물이나 회피로 치료되지 않으면 비갑개 부피를 줄여주는 여러 가지 수술법을 활용해서 코막힘을 해소한다.

알레르기를 그냥 방치하면 아이들의 경우 천식이 동반될 수 있고, 축농증이라고 불리는 부비동염이 생기거나 중이염, 인후염 등 다른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비염 증상 완화 뿐아니라 합병증 예방을 위해서도  비염은 꼭 치료할 필요가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김태훈 교수
김태훈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