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내성 발현 낮춘 새 보툴리눔 제제 임상 1상 승인
휴온스글로벌, 내성 발현 낮춘 새 보툴리눔 제제 임상 1상 승인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1.2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서 'HU-045주' 허가… "국내외 보툴리눔 톡신 시장서 경쟁력 강화"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ㆍ김완섭)이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규 보툴리눔 톡신인 ‘HU-045주’의 미간주름에 대한 국내 임상 1상 시험계획(IND) 승인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은 차별화된 제제 연구 역량을 기반으로 국내외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리즈톡스(수출명 휴톡스)’ 외, 추가적으로 보툴리눔 톡신 신제품 개발을 추진해왔다.

회사에 따르면 HU-045주는 비독소 단백질을 제거하고 효능을 나타내는 150kDa 크기의 신경독소만을 정제, 면역 항체 형성 가능성을 낮춰 내성 발생 가능성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이 제제는 주기적으로 시술 받는 측면이 있어 투여 기간, 횟수, 용량 등에 의해 보툴리눔 톡신에 대한 내성이 발생할 수 있기에 치료를 목적으로 투여받을 때 내성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이번 임상을 통해 중등도 또는 중증의 미간주름 개선이 요구되는 성인을 대상으로 HU-045주의 안전성 등을 입증할 계획이며 올 상반기부터 임상에 돌입해 오는 10월에 임상 1상을 마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 김완섭 대표는 “HU-045주의 개발은 리즈톡스(휴톡스)와 함께 그룹의 보툴리눔 톡신 사업 성장과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리즈톡스의 적응증 확대, 신규 톡신 개발을 병행해 보툴리눔 톡신 사업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글로벌은 지난해부터 리즈톡스주에 대한 적응증 추가를 위해 눈가주름 개선 및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 치료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