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이집트와 혈액제제 위탁생산 MOU
SK플라즈마, 이집트와 혈액제제 위탁생산 MOU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2.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리터 원료혈장 위탁생산ㆍ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 등 3억3000만 달러 규모
(좌로부터) SK플라즈마 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행신 단장, 주한 이집트 하짐 파미 대사, 아크디마 회장과 단체 사진
 SK플라즈마와 이집트 국영제약사 아크디마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한 뒤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왼쪽부터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행신 단장, 주한 이집트 하짐 파미 대사, 아크디마 회장.[사진=SK케미칼]

SK디스커버리 산하 SK플라즈마가 중동에 진출한다.

혈액제제 전문기업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이집트 국영제약사 아크디마(ACDIMA 회장 올팟 고랍)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혈액제제 전문기업이 이집트에 진출하는 것은 SK플라즈마가 처음이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와 아크디마社 올팟고랍 회장은 이번 MOU를 통해 기술이전과 현지화 등 주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주한 이집트 대사관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하짐 파미(H.E. Hazem Fahmy) 주한 이집트 대사도 참석해 국가보건의 필수의약품 공급에 대한 인식을 같이 했다.

SK플라즈마의 이번 MOU는 ▲100만리터 규모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 ▲SK플라즈마 기술이전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전체 계약 규모는 총 3억3000만 달러 규모다.

회사에 따르면 혈액제제는 선천적 면역결핍질환, 혈우병, 화상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국가 필수의약품이다. 그러나 연구개발 및 생산의 기술적 장벽이 높고 건강한 사람의 혈액을 통한 ‘안정적인 원료 확보’가 어려워 전 세계적으로도 혈액제제 전문제약사는 30여개사에 불과하다.

지역 인구의 20%를 차지하는 중동 최대국 이집트는 국가 보건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자체 혈장 분획시설이 없어 채혈된 혈액을 전량 폐기해왔다. 그러나 이번 SK플라즈마의 기술 이전을 통해 자국 내 혈액제제의 자급자족을 실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SK플라즈마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집트 국내의 혈액제제 수급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을 진행한다. 이어 SK플라즈마의 기술 이전을 포함하여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을 턴키(Turn-key) 계약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혈액제제 분획공장 건립에는 최고 수준의 바이오 공장 EPCM기술력을 갖춘 SK건설이 참여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을 인접국인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인구 4억5000만명의 이들 지역은 지속적인 혈액제제 공급이 필요한 지역이다. 특히 중동과 아프리카는 가속화되는 자국 내 산업화와 선진화 등에 따라 안정적인 혈액제제 공급에 대한 국가 차원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지난해 인도네시아와의 MOU 이후, 6개월 만의 성과”라고 자평하며 “이번 MOU를 통해 인정받은 SK플라즈마의 역량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성과를 계속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크디마社 올팟 고랍 회장은 “SK플라즈마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이집트의 혈액제제 자급자족의 서막을 열게 돼 기쁘다”며 “ 국가보건에 미치는 영향이 큰 프로젝트인 만큼, 온 이집트 국민들과 함께 프로젝트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SK플라즈마는 지난해 8월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 및 인도네시아 적신월사(이슬람 국가의 적십자사)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 회사는 지난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설립된 혈액제제 전문기업이다.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신공장을 완공하고 2018년 10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