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소변 참기 힘드나요? 전립선 건강 확인하세요~
[건강칼럼] 소변 참기 힘드나요? 전립선 건강 확인하세요~
  • 김형곤
  • 승인 2020.02.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변 횟수 증가하고 수면 중 소변 마려워도 전립선 비대증 증상… 만성화땐 요폐로 방광기능 망가져

소변의 횟수가 증가하고, 자는 도중 소변을 보기위해 일어나며, 심한 경우 소변을 지릴때도도 있다.

요실금 증상과 비슷하지만, 전립선 비대증의 전형적인 증상들이다.

전립선 비대증은 60대 남성의 60% 이상이 경험하는 흔한 질환이다. 전립선이 비대해지면서 요도가 좁아져 소변보기가 힘들어지고, 이 영향으로 방광의 소변 저장 능력에 이상이 생기면서 소변 참기가 힘들어진다.

또한 배뇨 기능도 떨어져 소변이 나올 것 같으면서 나오지 않거나, 소변을 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예전에 비해 소변 줄기가 가늘며, 중간에 끊어지기도 한다.

이런 증상이 만성화될 경우, 폐색이 되면서 배뇨가 아예 되지 않은 요폐가 유발될 수 있고 심하면 방광이 과팽창돼 방광기능 회복이 불가능 할 수 있다.

드물지만 요폐가 방광결석이나 방광게실, 신장 기능의 상실, 요로 감염, 신우신염 등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면 빠른 진단과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진단은 증상의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증상 점수표, 직장수지검사, 요속검사, 경직장초음파 검사 등을 이용해 확인한다.

치료는 약물치료와 수술치료로 나눈다. 약물 치료는 전립선 부위의 긴장을 풀어주거나 전립선의 크기를 줄여 소변이 잘 나올 수 있게 한다.

약물은 효과도 좋은데다 부작용이도 적고 하루 한번만 먹기 때문에 간편하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수술치료는 증상이 심하거나, 약물 치료 효과가 없을때 진행한다.

내시경으로 막혀있는 요도를 뚫는 경요도전립선절제술을 시행한다. 특별한 절개없이 요도를 통해 내시경을 넣어 시술하기 때문에 수술 후 회복도 빠르고 흉터도 없다.

하지만 전립선이 다시 자라기 때문에 약 10년 정도 후 약 10%에서 재수술이 필요하기도 하다. 또 수술 후 출혈이나 전해질 이상, 수술 후 역행성 사정이나 발기부전, 요도협착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최근 기기가 발전하면서 홀미움레이저(Holmium laser)를 이용한 전립선 제거술이 나와 새로운 치료법으로 자리잡고 있다.

홀미움레이저 제거술은 기존의 경요도전립선 절제술의 단점을 보완하고 효과를 높여 예전보다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기대할 수 있다.<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김형곤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