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경영진,"'코로나19' 영향으로 판매 부진"전망
아스트라제네카 경영진,"'코로나19' 영향으로 판매 부진"전망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0.02.15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량 20%가 중국에 중점 둔 탓으로 불안정성 더 커"… 머크ㆍ노보노디스크 등도

아스트라제네카 경영진은 중국에서의 ‘코로나19’ 발생으로 ‘최대 몇 달 동안’ 판매 부진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 회사는 14일(현지시간) 전염병 확산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되고 있는 데다 여행 제한 등이 중국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이에 따른 불안정성은 다른 제약회사들보다 더 클 것으로 전망했다.

CFO 마르 듀노이어는 분석가들과의 회의를 마친 후 “몇 달동안 영향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2019년 4/4분기 및 연간실적 보고를 마친 후,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라 ‘높은 한자릿수’에서 ‘낮은 두자릿수 비율’ 성장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자사 판매량의 약 5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에 중점을 뒀으며 중국에서의 확장 정책이 매출 성장에 상당한 도움을 줬다.

머크, 노보노디스크, 사노피 등도 코로나19가 회사 운영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투자자에게 경고했다. 노보는 특히 중국에 있는 직원들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일부 생산자원의 이동을 진행 중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주식은 이날 실적 발표가 나오자 48달러 아래로 전날 대비 3%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