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분만산부인과 운영 어려운 지역 3곳 지원
복지부, 분만산부인과 운영 어려운 지역 3곳 지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2.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까지 신규 분만취약지 공모… 현재 인천 옹진군ㆍ경기 양평군 등 33곳 지정

보건복지부는 분만산부인과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지역(3곳)을 선정,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이날부터 대상 지역을 26일까지 공모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올해는 지역 내 분만산부인과가 1곳에 불과하고 출생아 감소 등으로 분만취약지가 될 우려가 있는 '잠재적 분만취약지' 중 3곳을 선정, 5억원 가량의 분만산부인과 운영비가 지원된다.

잠재 분만취약지 선정 기준은 분만취약지에 준하는 지역, 지역 내 분만실이 1곳이며 해당 분만실 제외 때 분만취약지가 될 수 있는 지역 등 2가지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분만취약지는 분만실까지 접근이 60분 내로 가능하지 않은 가임 인구 비율이 30% 이상이고 분만실까지 60분 내 이동해 의료서비스를 이용한 비율이 30% 미만인 지역이 속한다.

복지부는 지난 2008년부터 인근에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을 분만취약지로 지정하고, 산부인과 설치ㆍ운영비를 지급하는 분만취약지 지원 사업을 해마다 실시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분만취약지로 지정된 지방자치단체는 인천(옹진군), 경기(양평군), 충남(청양군), 충북(보은ㆍ괴산군) 등 33곳이다. <표 참조>

자료 : 보건복지부
자료 :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