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메디톡신' 적응증 챔피언… '경부근긴장이상' 치료제 또 승인
메디톡스 '메디톡신' 적응증 챔피언… '경부근긴장이상' 치료제 또 승인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2.1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서 6개 적응증 획득, 국산 톡신 제제 중 최다… "국산 최초로 경부근긴장이상 치료제로 승인"

메디톡스(대표 정현호)가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메디톡신’<사진>의 ‘경부근긴장이상 치료’에 대한 적응증을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 중 최초로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적응증 추가로 메디톡신은 ▲경부근 긴장이상 치료 ▲뇌졸중 후 상지 근육 경직 ▲소아 뇌성마비 환자의 첨족기형 ▲눈꺼풀 경련 ▲미간 주름 ▲눈가주름 등 총 6개의 적응증을 확보,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 중 가장 많은 적응증을 보유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입지를 강화하게 됐다.

흔히 사경증이라 불리는 ‘경부근긴장이상(Cervical Dystonia)’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목 근육이 경직되며 수축과 긴장이 조절되지 않아 목이 중심에서 다른 방향으로 돌아가거나 위치가 바뀌게 되는 질병이다. 걷기, 운전하기 등 일상 생활에 제약이 클 뿐 아니라 외관상으로도 드러나 심리적 위축이 상당하다는 것이다.

회사에 따르면 메디톡신은 근육 수축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차단해 과도한 근육 수축을 막아 경부근긴장이상의 증상을 완화시킨다. 이번 적응증 획득으로 메디톡신을 경부근긴장이상 환자에 최소 3개월(12주) 간격으로 투여 시 요양 급여를 인정받을 수 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적응증 획득으로 외산 의약품에 전적으로 의존했던 경부근긴장이상의 치료의 국산화가 가능하게 됐다”며 “경부근긴장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자체 개발한 3종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적응증을 확대, 미용은 물론 치료 분야에서도 사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특발성 과민성 방광(임상 3상), 양성교근비대증(3상), 발한억제(원발성 겨드랑이 다한증 치료ㆍ3상), 만성편두통(2상)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양성교근비대증(사각턱)과 발한 억제 관련 적응증은 올 상반기 허가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