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매일 약국ㆍ우체국ㆍ하나로마트 등서 500만개 공급
마스크,매일 약국ㆍ우체국ㆍ하나로마트 등서 500만개 공급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2.2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대구ㆍ경북 지역에 마스크 100만개를 최우선 공급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라 시행 첫날인 26일, 첫 생산된 마스크를 시중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우정사업본부,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26일부터 마스크ㆍ손소독제는 의료기관의 경우 대한의사협회, 메디탑, 유한킴벌리, 케이엠헬스케어에서 공급된다

약국 공급은 의약품유통업체인 지오영 컨소시엄이 맡는다.<표 참조>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ㆍ경북 지역에 마스크 100만개가 최우선 공급된다.

대구ㆍ경북 이외 다른 지역에서도 약국ㆍ우체국ㆍ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판매처가 빠르면 3월초부터 판매한다.

식약처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매일 약국,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공적 물량 약 500만개가 공급될 예정이며,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유통 상황을 지속 점검해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