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절반 이상 "국내 코로나19 장기화될 것"… 85.4%가 "환자ㆍ매출 감소"
의사 절반 이상 "국내 코로나19 장기화될 것"… 85.4%가 "환자ㆍ매출 감소"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2.2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엠디 1003명 설문, 운영시간 단축ㆍ인원 감축 고려…정부 우선순위 정책은 "방역체계 강화"

국내의사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가 장기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같은 전망은 의사 전용 지식ㆍ정보 공유서비스 인터엠디(interMD)가 2월 24일~25일 일반의 및 23개 전문의 대상으로 ‘코로나19 전망과 대책’ 관련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총 9개 설문항목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에는 1003명의 의사들이 참여했다.

인터엠디 설문조사 결과 의사들의 56.6%가 "지역사회와 병원 내 대규모 감염을 통해 장기화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40.2%는 "적어도 상반기 내에는 종료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2.9%는 "잘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소속 병ㆍ의원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복수응답 가능)로는 ‘환자 선별 입장, 출입 통제’(76.2%), ‘마스크 및 손소독제 구비’(73.8%), ’상시보호자 1인 외 면회 통제’(43.9%), ‘열감지기 설치’(29.6%) 순으로 나타났다.<그래픽 참조>

코로나19는 환자수와 매출 감소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여 환자수ㆍ매출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11.1%만이 "비슷하다"고 응답했으며 "10~20% 감소했다"는 응답이 13.3%, "20~30% 감소"는 23.8%, "30~40% 감소" 18.6%, "40~50% 감소" 11.6%, "5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도 18.1%나 됐다. 반면 "늘었다"는 응답은 1.9%에 그쳤다.

감소했다는 응답을 모두 합하면 85.4%로 대다수의 병ㆍ의원들이 환자 및 매출 감소를 겪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따른 병ㆍ의원의 방안 모색에 대한 질문에는 "비용 절감을 위한 운영시간 단축"(40.2%), "인원 감축"(15.5%), "적극적인 마케팅이나 새로운 방향의 진료 개설"(14.7%) 순으로 응답했으며 29.5%는 "대책이 없다"고 답변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정부 정책 중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확산 예방 위한 방역체계 강화"(57.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국내외 전염 상황에 대한 신속한 정보 공유"(17.9%), "피해 업계 구제 및 활동 지원"(12.0%), "코로나19(허위정보) 관련 공포, 불안 확산 예방"(6.0%), "경제 주체의 소비ㆍ투자 여력 확대를 위한 노력"(3.9%), 기타(2.7%) 순으로 꼽았다.

정부에서 병ㆍ의원 대상으로 가장 지원이 필요한 부분(복수응답)으로는 "감염 예방 물품 배부"(71.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병원 폐쇄 시 사회 경제적 손실 보상"(54.9%), "살균방역 소독 지원"(41.5%), "진단키트 제공"(39.7%), "선별진료소 확대"(26.6%)가 뒤를 이었다.

대다수의 의사들은 코로나19의 조기 발견과 방역, 치료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 유관기관은 일선에서 일하는 의사들의 목소리를 듣고 협조하며 방역 및 마스크 등 예방 물품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공보의 및 군의관 의사들에 대해 격려와 함께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도 남겼다.

한편 이번 인터엠디 설문조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라고 불리던 2월 초 의사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데 이어 두번째로 진행한 것으로, 당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보다 더 심각할 것으로 전망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의사의 64.5%가 "그렇다, 더 빠르고 넓게 전파될 것 같다"고 가장 많이 답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가장 현실적인 치료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70.5%가 "없음"이라고 응답, 손씻기, 마스크 착용을 통한 예방이 최선임을 강조했으며 ‘소염진통제, 해열제, 진해거담제, 비강 스프레이 등 증상 완화 위한 대증요법’(14.8%), ‘인플루엔자 치료제 타미플루 등 투여’(7.0%), ‘항생제 투여’(5.5%)가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