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수급 조절 이제는 제대로 될까
마스크 수급 조절 이제는 제대로 될까
  • 편집국
  • 승인 2020.03.0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1일부터 매일 마스크 200만개 이상을 공급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구입난이 풀릴 수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일 하루 203만7000개의 마스크를 생산해 전량 서울과 경기 지역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들 물량은 전국 130개 마스크 생산업체에서 제작한 것으로 모자라는 인력은 군 병력을 동원했다고 한다.

이날 공급한 마스크는 대부분 전날 공급되지 않은 서울ㆍ경기 지역의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 우체국 중소기업유통센터 공영홈쇼핑 등을 통해 판매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또 가장 심각하게 마스크 부족 현상을 빚고 있는 대구ㆍ경북 지역은 전날인 29일 공급한 물량이 1일까지 현지에 도착할 것으로 보여 2일부터 본격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1인당 구매 가능 물량은 5개로 제한되며 가격은 1개당 1000원이다.

그러나 이러한 정부의 공급 대책이 시민들의 마스크 수요를 얼마나 충족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선 상당히 의문이라는 것이 일선 개업 약국의 시각이다. 한 약국당 배정되는 판매량이 100개 정도인데 이는 20명분 밖에 안된다는 것이 약국 측 설명이다.

또 매일 출ㆍ퇴근하는 현장 근로자의 경우 하루 수요량을 1인당 8시간 기준 1개로 추정할 때 공급량이 부족할 수도 있다는 추측이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2일까지도 공급 확대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혀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28일의 경우 대구의 한 우체국에선 마스크 판매 소식에 새벽 5시부터 시민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으나 이 곳서 마스크를 구입한 시민은 불과 400명에 그쳤다고 했다. 마스크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구입하지 못한 시민들은 우체국안으로 몰려들어 항의하는 바람에 대 혼란을 겪었다. 이러한 현상은 서울 목동의 한 백화점에서 일어났다.

문제는 이러한 마스크 부족 현상이 정부가 국내 사정은 모른체하고 중국에 용품을 먼저 지원한 데서 비롯됐다고 국민들이 믿고 있다는 데 있다. 정부에 대한 불신감이 작용한 것이다. 실제로 정부는 지난 2월 4일 중국 충칭시에 마스크 방호복 보호경 라텍스장갑 각 3만개씩과 손세정제 2400개를 지원했다.

17일엔 허베이성과 텐진시 신장 위구르 지역에 라텍스장갑 2만장, 분무형소독기 2400개를, 14~17일엔 하이난성 푸젠성 광시자치구에 라텍스장갑 1만5000장, 분무형소독기 400대를, 26~27일에는 라텍스장갑 1만8000장을 지원했다. 모두 우리 국민이 낸 세금 60원이 들었다고 한다. 우한시 등 후베이성에 지원한 물품은 외교부가 밝히지 않았다. 이러니 정부가 우리 국민보다 중국인들을 더 보호해준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것이다.

정부의 이번 마스크 공급 대책이 효과를 거두지 못할 경우 정부의 중국 지원에 대한 불만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그래서 나온다. 따라서 정부가 왜 중국부터 지원하고 나섰는지에 대한 설명은 반드시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