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가동… "10분만에 확진자 동선 분석"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가동… "10분만에 확진자 동선 분석"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3.25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ㆍ국토부 등 협업으로 '스마트시티' 기술 활용해 26일부터 운영… "현재 8시간 조사에서 크게 빨라져,개인정보 관리 절차 보완"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10분만에 분석할 수 있는 '역학조사 지원시스템'<그림 참조>이 가동된다.

현재 8시간까지 걸리는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가 10분 안팎까지 크게 빨라질 수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ㆍ국토교통부ㆍ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시스템을 26일부터 운영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시키는 시스템으로, 정부기관 협업으로 대규모 도시 데이터를 수집 및 처리하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을 활용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질본과 국토부 등에 따르면 기존 확진자의 이동 동선 분석은 역학조사관이 확진자를 면접 조사한 후 경찰과 카드사, 통신사 등 28개 기관에 공문을 보내거나 유선 연락을 해옴으로써 해당 자료가 도착하면 역학조사관이 직접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조사 시간이 24시간을 넘기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시스템을 이용하면 위치 정보 등의 자료를 받아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자동 분석, 확진자 이동 동선과 시간대별 체류 지점 등을 파악하는 데 10분 가량 걸린다고 국토부는 강조했다.

아울러 대규모 발병 지역(핫스폿)을 분석,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 분석도 가능하다고 국토부는 덧붙였다.

이 시스템과 연관돼 정부는 지난 16일 시범운영을 통해 시스템 운영체계 및 개인정보 관리 절차 등을 보완해 왔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 시스템을 26일부터 국토부에서 질본으로 이관하고 경찰청과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 협력체계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이 시스템은 감염병 위기 대응 단계를 감안해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는 즉시 개인정보는 파기될 예정이다.

자료 : 국토부 등
자료 : 국토부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