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ㆍ닥터노아바이오텍, 'AI 플랫폼' 활용 신약 개발
카이노스메드ㆍ닥터노아바이오텍, 'AI 플랫폼' 활용 신약 개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3.2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으로 신규 약물 구조 예측' 공동 연구 협약… "에이즈ㆍ파킨슨병치료제 등 임상에 이용"
카이노스메드 이구(왼쪽 세 번째) 부사장과 닥터노아바이오텍 이지현(오른쪽 세 번째) 대표가 협약서를 들어보이며 양측 관계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카이노스메드]
카이노스메드 이구(왼쪽 세 번째) 부사장과 닥터노아바이오텍 이지현(오른쪽 세 번째) 대표가 협약서를 들어보이며 양측 관계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카이노스메드]

바이오벤처인 카이노스메드(대표이사 이기섭ㆍ유성은)가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전문업체인 닥터노아바이오텍(대표 이지현)과 AI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을 개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협약을 이날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닥터노아바이오텍은 AI 플랫폼을 이용해 타깃 질환에 최적화된 물질의 구조를 제공하고, 이를 기반으로 카이노스메드가 물질 합성 및 최적화를 통해 신약후보물질로 도출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1년간 상호 공동 연구개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온 만큼 이번 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신약개발의 1차 공동 연구 범위를 구체화키로 했다.

하나금융11호스팩과 합병 상장을 추진 중인 카이노스메드는 에이즈치료제(KM-023)와 파킨슨병치료제(KM-819)가 각각 중국 임상 3상과 미국 2상(국내에선 다계통위축증 치료제 2상)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신규 파이프라인 구축에 닥터노아바이오텍의 AI 기반 ARK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이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닥터노아바이오텍과 AI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신약 후보물질 발굴은 물론, 기술 수출의 성과까지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닥터노아바이오텍은 문헌 정보, 유전체 정보, 구조 정보 등을 통합 분석할 수 있는 AI 기반의 ARK 플랫폼을 갖고 있는데, 이 기술은 신약후보 물질을 도출시키거나 단일 약물보다 월등한 시너지 효과를 보이는 새로운 복합제 개발에 활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공동 연구에선 ARK 플랫폼에 탑재된 시스템들 중 ‘AI Virtual Compound Screening’ 시스템을 이용해 신규 약물 구조가 예측된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