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ㆍ고려의대,면역세포치료제 '슈퍼NK'로 코로나19 응급임상
엔케이맥스ㆍ고려의대,면역세포치료제 '슈퍼NK'로 코로나19 응급임상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3.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 목적 사용 승인과 연관… "NK세포 기반 약물로 바이러스 공격 등 다기능성 세포"

엔케이맥스는 고려의대 이경미 교수팀과 자사의 면역세포치료제 ‘슈퍼NK’로 ‘코로나19’ 응급임상(치료 목적 사용 승인)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그림 참조>

‘슈퍼NK’는 엔케이맥스가 개발한 NK세포 기반의 면역세포치료제로, 바이러스 및 비정상세포에 대한 공격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약물로 평가받고 있다.

응급임상(치료 목적 사용 승인)은 더 이상 치료방법이 없는 특정 질환에 대해 치료 기회 부여 차원에서 전문적 지식과 윤리적 소양이 있는 전문의의 판단 아래 개발 중(시판허가 전)인 임상용 의약품을 쓸 수 있도록 승인해주는 제도다.

이경미 교수는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최근 중국 연구 논문에 따르면 이 감염자는 NK세포가 정상인보다 현격히 감소했고, NK세포의 활성을 억제하는 수용체(NKG2A)의 발현이 높게 나타났다"며 "이 연구를 통해 감염 초기에 면역세포들의 결손을 막고 NK세포의 면역반응 개선이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환자들의 NK세포 활성도를 올려주면 치료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응급임상에서 요구되는 안전성까지 확인된 슈퍼NK가 최적의 약물이라 판단해 이와함께 본 임상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 김용만 연구소장은 "NK세포는 비정상세포를 스스로 인지해 공격하는 능력뿐 아니라, 다른 면역세포들의 기능을 조절하는 능력도 갖고 있는 다기능성 세포"라며 "슈퍼NK는 코로나19를 포함한 다양한 바이러스 치료에서 유효한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이번에 고려의대 연구팀의 응급임상을 통해 코로나19에서의 치료효과까지 확인된다면 항암을 넘어 바이러스 치료까지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응급 임상 절차 [자료 : 엔케이맥스]
응급 임상 절차 [자료 : 엔케이맥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