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제협력연구 자료 공개… "고위험군 예후 예측 모형 개발"
코로나19 국제협력연구 자료 공개… "고위험군 예후 예측 모형 개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3.2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약제 사용ㆍ진단검사ㆍ진료비 등 연구용 자료' 전 세계 제공… "치료효과 확인위한 기초 데이터로 활용"

우리나라가 코로나19 국제협력연구를 위한 자료를 전 세계에 제공한다.

정부는 코로나19 연구용 자료 수요가 세계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청구 자료를 공개하고, 연관된 연구 성과를 공유 및 활용할 수 있도록 자료를 개방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 자료엔 항말라리아제인 히드록시클로로퀸 등 약제, 유전자 증폭 진단제, 진료비 등이 포함된다.

정부는 주요국 정부 및 연구기관 등에서 코로나19 상황 평가 및 방역 정책 수립을 위해 우리나라 자료를 요청해옴에 따라 약제 사용 및 진단검사 등에 대한 상세 자료를 연구용으로 가공해 국외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이날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런 코로나19 연구용 자료의 수요가 세계적으로 늘고 있다"며 "심사평가원을 통해 자료를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 정책관은 "이를 통해 기존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위험도를 정량화해 질병 예후에 대한 예측 모형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 정책관은 "각 국가 대응 과정에서 효율적인 자원 배분 및 치료효과 확인을 위한 기초 데이터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입국자의 이동 과정에서의 위험 요인 최소화와 함께 방역 물품의 유통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매점매석 등)에 대해 단속 강화 및 엄중 처벌을 관계 기관에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