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16.5%가 "마스크 더 달라"…전북ㆍ경북ㆍ대구 많아
약국 16.5%가 "마스크 더 달라"…전북ㆍ경북ㆍ대구 많아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3.2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회 조사, 3.1%는 감량 신청…"30일부터 약국 실정 맞춰 마스크 공급량 조정"

오는 30일부터 약국 실정에 맞춰 마스크량을 조정하여 공급받게 된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지난 24, 25일 양일에 걸쳐 전국 약국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 수급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 4278개 약국이 공급량 조정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나 5개당 1개 약국이 공급량 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증량을 신청한 약국은 3593개 약국으로 전체약국(2만1816개 약국)의  16.5%로 나타났다.

증량신청을 한 지역을 보면 전라북도가 전체약국(881개)의 29.7%인 262개 약국이 신청하고, 이어 경상북도(28.8%), 대구광역시(20.9%), 울산광역시(20.7%), 광주광역시(20.2%)로 나타났다.<표1 참조>

반면, 전국 약국의 3.1%인 683개 약국이 감량을 신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량신청 비율이 높은 지역을 보면, 강원도가 전체약국(633개)의 4.3%인 27개 약국이 신청했고, 이어 충청북도(4.1%), 경기도(4.0%), 서울특별시(3.7%), 제주특별자치구(3.5%) 순으로 조사됐다.<표2 참조>

이번 조사결과를 보면, 대체로 지난 23일 지역별 공급량 조정을 통해 공급량을 늘인 수도권(서울, 경기)를 비롯해 상대적으로 확진자가 많지 않은 지역(강원, 충북, 제주) 등에서 감량요청이 많았고, 상대적으로 증량을 요청한 지역은 23일 약국당 200매로 감량 공급됐던 지역(전북, 대구, 경북) 등으로 나타났다.

이광민 정책기획실장은 “이번 조사는 약사회가 한정된 마스크 공급량을 보다 효율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약국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점검하고 있다”며, “공급조정 이후 약국 현장에서의 마스크 수요상황과 재고량 등을 종합하여 추가적으로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효율적인 마스크 수급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