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씨바이오, 코로나19 사용 약물 '클로로퀸' 수출허가 신청
씨티씨바이오, 코로나19 사용 약물 '클로로퀸' 수출허가 신청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4.0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료ㆍ완제 공급위해 식약처에 신청 …국내 제조허가도 준비중

전세계적으로 확산 일로에 있는 코로나19사태와 관련하여 국내외에서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는 가운데 씨티씨바이오(대표 성기홍ㆍ전홍열)는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인 '클로로퀸'의 완제 공급을 위해 식약처에 수출허가 신청을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씨티씨바이오 관계자는 “최근 식약처에 말라리아치료제 클로로퀸(100mg, 200mg, 400mg)의 수출 허가를 신청해 놓은 상태이며 국내 제조허가는 신청 준비중에 있다'며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는 ‘클로로퀸’의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자 기존 해외 거래처 뿐만 아니라 각국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클로로퀸의 원료를 전세계에 공급하고 있는 인도에서 수출금지 조치를 취하며 원료수급이 어려운 상황에서 씨티씨바이오는 원료업체와 원료계약을 체결하며 클로로퀸 원료를 확보하였으며 이후 완제 및 원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씨티씨바이오 전홍열 대표는 "클로로퀸 허가를 보유한 기업들이 내수용인 반면 씨티씨바이오는 수출용 허가를 진행중이며 클로로퀸 재고가 바닥나는 등 벌써부터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에서 씨티씨바이오는 원료공급부터 자체제조까지 할 수 있어 해외수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긴급사용승인(EUA)'을 허가했으며, 프랑스 정부도 자국 내 의료기관이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 치료 용도로 쓸 수 있도록 공식 승인했다. 

또한 씨티씨바이오는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비롯한 바이오노트, 카브, 유바이오로직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코로나19 백신후보물질을 개발하여 코로나19 백신 영장류 동물실험을 통한 면역원성 효능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