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치명적 자궁경부암,성 경험많은 20~30대 노린다
[건강칼럼] 치명적 자궁경부암,성 경험많은 20~30대 노린다
  • 한관희
  • 승인 2020.05.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 가능한 유일한 암… 20세 이상 여성 2년마다 자궁경부암 검진받아야
한관희 교수
한관희 교수

최근 20~30대 여성 사이에서 자궁경부암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환자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빠른 폭으로 많아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으로 병원을 찾은 20~30대 환자는 2015년 1만3447명에서 2019년 1만7760명으로 5년 새 47%가량 증가했다. 전체 환자가 약 15% 증가한 것의 3배에 이른다. 젊은층에서 자궁경부암의 발생이 증가하는 이유는 성 개방 풍조의 확산으로 성관계 경험이 늘고 시작 연령도 어려지면서 자궁경부암의 원인인 인유두종바이러스 (Human Papilloma Virus, HPV)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 요인이 될 수 있다.

젊은 여성에게서 발생하는 자궁경부암은 자궁경부바깥쪽에서 발생하는 상피세포암보다 자궁경부안쪽에서 발생하는 선암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이유는 젊은 여성에서 선암의 발생과 관련있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18, 45형의 감염 비율이 더 높기 때문이다. 여러 연구에 의하면, 상피세포암에 비해 선암은 발견도 더 어렵고 예후도 나빠 생존율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주의해야 한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 (CDC)에 따르면 미국 성인 여성 10명 중 8명은 살면서 인유두종바이러스에 한 번쯤 감염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을 만큼 흔하다. 감염되어도 대부분 2년 안에 자연적으로 사라지지만, 10% 정도는 2년 이상 감염이 지속하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자궁경부 상피 내에 종양이 발생할 수 있으며, 계속 방치할 경우 자궁경부상피내암, 침윤성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인유두종바이러스에 감염된 정상세포가 침윤암으로 진행하는 과정은 5~20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된다.

자궁경부암은 99%에서 인유두종바이러스가 발견될 정도로 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즉, 암이지만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라는 점에서 ‘예방접종이 가능한 유일한 암’ 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예방 백신을 접종하고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국가암검진 권고안에 따르면 만 20세 이상 여성은 2년에 한번씩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기존에 30세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자궁경부암 검진도 2016년부터 만 20세 이상 여성으로 대상이 확대되었다.

하지만, 20~30대 여성은 젊으니 암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과 산부인과를 꺼리는 경향으로 인해 검진을 받는 비율이 낮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국가암검진 수검 통계를 보면 20대의 자궁경부암 검진율은 약 20%에 그친다. 접종률도 50~60%로 낮은 편이다. HPV 백신은 2016년부터 국가예방접종사업에 포함될 정도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백신이므로, 백신 접종을 통해 암을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은 성생활을 시작하기 전에 접종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성 경험이 있어도 백신 접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백신은 만 12세 여학생이라면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백신 접종 권고 나이는 9~26세이며, 26~45세 여성도 접종할 수 있다. 백신을 접종 받아도 자궁경부암이 100% 예방되는 것은 아니므로 성생활을 시작한 이후에는 정기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아야 한다.

자궁경부암의 치료는 진행의 정도에 따라 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 치료 등이 있다. 적절한 검진으로 암이 되기 전 단계인 상피내 종양에서 발견된다면 자궁을 들어내지 않고 자궁경부의 중앙부위만 잘라내는 자궁경부 원추 절제술로 완치가 가능하다. <그림 참조>

또한 침습암으로 진단되더라도 암의 병기가 1기이면서 암세포 침투 깊이가 3mm 미만인 경우 자궁경부 원추 절제술로 완치가 가능하며 암의 크기가 2cm 을 넘지 않으면 자궁경부와 질의 일부분만 잘라내고 질과 자궁을 다시 연결해주는 광범위 자궁목 절제술을 시행하면 향후 임신과 출산을 기대 할 수 있다.<강동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